컬렉션

20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영감을 준 다섯 명의 여성 초현실주의 예술가: 리 밀러, 도로시아 태닝, 레오노라 캐링턴, 도라 마르, 자클린 람바

01 / 37

리 밀러

세계대전 시기를 특징짓는 초현실주의 운동에서 빠질 수 없는 불굴의 인물인 리 밀러는 뒤늦게 재능을 인정받은 여성 예술가 세대에 속합니다. 그녀의 당당하고 매력적인 아방가르드한 삶과 모든 예술 작품이 주목받을 만한 가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역할은 눈에 잘 띄지 않는 꽃처럼 뮤즈라는 틀에 갇히곤 했습니다. 20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오뜨 꾸뛰르 이브닝 웨어의 우아함과 유틸리티 감성, 테일러링이 어우러진 작품을 통해 리 밀러의 품격과 시대를 초월한 매력을 반영하여, 담대함과 자유의 상징인 이 당당하고 고무적인 인물을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도로시아 태닝

초현실주의 회화의 상징적인 인물인 도로시아 태닝은 앙드레 브르통을 주축으로 뉴욕에서 결성된 망명 예술가 그룹에 참여합니다. 여기서 도로시아 태닝은 1943년 페기 구겐하임이 주최한 여성 작가 31인전(Exhibition by 31 Women)을 위해 작가 선정을 맡은 막스 에른스트를 만나게 됩니다. 리 밀러가 촬영한 사진에 묘사된 이 역사적인 커플의 모습은 거대한 막스 에른스트 옆의 도로시아 태닝을 조그마하게 담고 있습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에게 이 이미지는 뮤즈의 개념을 재해석하고 컬렉션에 비율에 대한 색다른 감각을 불어넣는 흥미로운 상징처럼 느껴졌습니다. 눈길을 사로잡는 그녀의 회화는 샹티이 레이스로 제작한 섬세한 드레스처럼 선명한 색감과 환상적인 형태로 20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작품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레오노라 캐링턴

레오노라 캐링턴은 2011년 향년 94세를 일기로 멕시코 시티에서 생을 마감한 영국 출신의 천재적인 예술가이자 초현실주의 화가로, 뮤즈 그 이상의 존재였습니다. 레오노라 캐링턴의 반인반수 생명체와 그녀의 상상력을 상징하는 환상적인 풍경은 뉴욕의 피에르 마티스 갤러리에서 전시되었으며, 캐링턴은 이 초현실주의 회고전에 초청된 유일한 여성 예술가였습니다. 그녀의 시적인 예술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중요한 영감을 주었습니다. 

도라 마르

1920년대 후반, 앙리에트 테오도라 마르코비치는 획일성을 거부하는 논콘포미즘과 독립성을 선언하며, 이름의 뒷부분과 성의 앞부분을 따서 자신의 이름을 도라 마르로 바꿨습니다. 뛰어난 사진작가였던 그녀는 파블로 피카소를 만나 그의 뮤즈이자 집착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피카소의 몇 가지 상징적인 회화 작품에 영감이 되었던 도라 마르는 카메라가 아닌 브러시를 들고 새로운 형태의 독창성을 표현하는데에 전념했습니다. 세계를 매혹시킨 이들의 열정적이고 격동적인 관계에 가려진 도라 마르의 마음을 사로잡는 대담한 작품을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20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담아냈습니다. 

자클린 람바

장식미술연맹(Union Centrale des Arts Décoratifs)에서 공부를 마치고 파리 에콜 데 보자르에서 미술을 공부한 자클린 람바는 다양한 형태의 작품과 아방가르드를 향한 열정으로 파리 피갈 인근 지역에서 실내 디자이너 겸 콜리세움 나이트클럽 댄서로 일했습니다. 열정적인 성격의 자클린 람바는 시인인 앙드레 브르통의 뮤즈이자 아내가 되었고, 파리, 런던, 뉴욕에서 전시했던 회화와 수채화, 오브제 작품 활동을 통해 남편의 영향력과는 별개로 초현실주의 운동에 함께했으며, 이후 이혼했습니다. 나치가 프랑스를 점령한 당시 미국 지식인의 진정한 피난처였던 마르세유의 빌라 에어-벨(Villa Air-Bel)에 머무는 동안 자클린 람바는 점술용 타로를 재해석한 마르세유 게임(Jeu de Marseille)에 참여하여 라 루 상글랑뜨(La Roue Sanglante, 피로 물든 바퀴)와 보들레르. 제니 다무르 - 플람(Baudelaire. Génie d’amour - Flamme) 카드 등을 새롭게 만들었습니다. 제니 다무르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디자인한 20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서 상징적인 작품의 모티브에 영감을 주었습니다.